죽음의 수용소에서라는 책을 읽고쓰기 > 파워블로그

본문 바로가기


파워블로그

죽음의 수용소에서라는 책을 읽고쓰기

페이지 정보

작성일18-05-17 08:31

본문




Download : 죽음의 수용소에서라는 책을 읽고(2).hwp






%20수용소에서라는%20책을%20읽고(2)_hwp_01_.gif %20수용소에서라는%20책을%20읽고(2)_hwp_02_.gif






죽음의 수용소에서라는 책을 읽고쓰기


죽음의 수용소에서라는 책을 읽고

책장을 넘기기 전까지 죽음의 수용소에서라는 책에 대한 나의 생각은 단지 수용소에서 고문이나 힘든 상황을 겪은 이야기를 써내려간 책 일 것이라고 생각했다. 나는 바보같이 이 책의 題目(제목)이라는 단편적인 한 부분만을 생각하고 있었던 것이다. 수용소에서의 삶은 역시 적나라하고 실감나게 글을 보면서 알 수 있었다. 이렇게 나는 끔찍함을 느끼며 독서를 스타트하였고 때로는 분노로, 때로는 감동으로 그리고 의아함과 함께 이 책과 친근해졌다. 단연 다른 사람을 watch한 것이 아니라 저자 역시 그러한 일들을 겪었다. 이것은 수용소에 대한 의아함일 수도 있다아 수용소를 들어가기 전 죄수 모두는 신체검사와 비슷한 검사를 받는다. 그런데 그 끔찍한 수용소에서 무엇을 느꼈기에 심리학개론의 독후감 선정 도서가 되었을까. 나의 궁금함은 더해져갔다. 단지 그 물건이 쓸모 있는 것인지 아닌지 선별하는 것처럼 수용소를 가기 전 죄수들도 여기에서는 물건처럼 취급된다. 하지만 저자는 현실적이고 실감나게 그 이야기들을 써나간다. 그렇게 쉽게 죽일 것 이라면 왜 굳이 많은 괴롭힘을 주어야 했을까. 인간에 대한 존엄성이 인정될 수 없었던 시대임을 다시 한 번 느낄 수 있었다. 그래서 일을 잘 하지 못할 것 같은 죄수는 바로 죽음의 길로 가게 되는 것이다. 무참히 죽어간 생명 중에는 정말 하루를 값지게 살아가는 사람들이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나의 궁금증은 책장을 몇 장 넘기면서 사라져갔다. 이는 신체검사라고 할 것 까지는 아니고 단지 공장에서 하는 물품 선별검사와 같았다. 이 책의 저자는 비엔나 의과대학의 신경정신과 교수이자 유나이티드 스테이츠 인터내셔널 대학교의 로고테라피 교수인 빅터 프랭클 저서라서 그런지 전문적인 용어를 많이 사용하였다. 살아나올 확률이 아주 미비한 수용소에서부터 이 책을
죽음의 수용소에서라는 책을 읽고쓰기




설명
죽음,수용소에서라,책,읽고,감상서평,레포트
레포트/감상서평



죽음의 수용소에서라는 책을 읽고 , 죽음의 수용소에서라는 책을 읽고감상서평레포트 , 죽음 수용소에서라 책 읽고

Download : 죽음의 수용소에서라는 책을 읽고(2).hwp( 51 )



순서
다. 이 점에 마주향하여 상당히 부끄러웠다. 말 그대로 죽음의 수용소에서는 아주 끔찍한 일들이 많이 일어난다. 수용소 삶을 겪어가면서 저자의 심리 change(변화)를 나타내려는 것일까 人生을 살아가는 것은 너무 힘들다는 것을 저자의 경험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일까 도대체 심리학이란 학문과는 어떤 연관이 있을까라는 궁금증은 이 책을 읽기 전까지 계속 되었다. 전반적으로 책의 앞부분은 수용소 생활의 모습을 잔인한 장면이나 충격적인 장면을 이야기하지는 않지만 그만의 시선에서 덤덤하게 그려내고 있으며 중반부는 심리학적 지식을 이용하여 수용자들 사이의 심리나 정서 등을 watch한 내용을 말한다. 하지만 거기서 마친 것이 아니라 실존주의, 저자의 심리관이라고도 할 수 있는 로고테라피(Logotheraphy) 와 그 이외 다른 여러 가지 심리 문제들이 다루어진 책 이었다. 마지막 후반부는 수용소에서 …(drop) 해방 된 후 다시 본연의 자리로 돌아와 그동안의 연구결과를 발표하고 자신만의 로고테라피라는 theory(이론)을 적립함으로서 많은 사람들의 심리와 정신 치료에 힘쓰는 내용과 事例(사례)를 introduction하고 있다아 이 책을 읽음으로서 많은 지식을 알게 되어서 심리학에 대한 지식을 조금이라도 넓힐 수 있는 기회였던 것 같다.
이렇게 끔찍한 경험을 한 저자가 여러 사람들에게 influence을 미치는 책을 쓸 수 있었던 것에 마주향하여 도 생각하게 되었다. 만일 그렇지 않더라도 생명은 존중되어 마땅한 것인데 많은 사람들이 사용하는 목욕탕에서 내뿜는 연기처럼 나의 분노도 조금씩 밖으로 표출되고 있었다. 사실 심리학에 마주향하여 많은 것을 알지 못한 나는‘죽음의 수용소에서’란 책을 읽으면서 모르는 단어, 학자 들이 너무 많았다. ‘수용소’라는 의미 자체도 독립적인 인격체를 무시하고 자유를 억압한 감옥과 같은 장소인데 ‘죽음’ 이라는 수식어까지 끔찍함을 더했다.
처음 수용소에서 저자가 겪었던 경험을 접했을 때 상당히 이해가 되지 않는 부분이 있었다. 사실 심리학개론 독후감 해결해야할문제물을 작성하기 위해 이 책을 사러 서점에 가서 책을 처음 봤는데 題目(제목)부터가 나에게 이런 생각을 갖게 했다.“이 세상에서 두려워 할 것은 하느님밖에 없다”라는 말을 할 정도로 이 세상에서 겪을 수 있는 고통은 수용소에서 모두 경험해보았을 것 같단 생각이 들었다.

파워블로그 목록

게시물 검색


해당 레포트자료의 저작권은 각 레포트업로더에게 있습니다.
powerblog 은 통신판매중개자이며 통신판매의 당사자가 아닙니다.
따라서 상품·거래정보 및 거래에 대하여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Copyright © viral2.powerblog.co.kr All rights reserved.
상단으로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